‘중 경제학자’ 주 지밍 “올해 블록체인 산업화 티핑포인트”…왜?

중국의 경제학자 주 지밍(Zhu Jiaming) 교수가 “2020년은 블록체인 산업화의 티핑포인트”라고 말했다. 티핑포인트는 작은 변화들이 이어져 오다가 한순간 폭발하는 것을 말한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유엔산업개발기구(UNICO)의 경제학자 출신이자 중국 디지털자산연구회장인 지밍 교수는 “올해는 블록체인을 업종 별로 통합하는 중요한 해라는 징후가 나타났다”며 이 같이 진단했다.

그는 중국 선전에서 ‘블록체인 산업과 생태계의 공동 건설’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텐센트 블록체인 액셀러레이터 행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지밍 교수는 “2020년은 거시경제와 사회 지배구조에서 블록체인의 위상에 대해 전례 없는 공감대가 형성된 때”라며 “현재 이것이 국가전략 수준에 이르렀다”고 짚었다. 이어 “올해는 블록체인 개발과 적용에 관한 역사의 핵심 기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블록체인과 다양한 산업의 결합이 더욱 완전하게 발전했다”며 “이런 맥락에서 ‘전략, 상호작용, 생태, 가속’이 블록체인 통합의 키워드가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행사에는 금융, 물류, 법무, 교육, 산업 분야의 60개 기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 ‘산업용 블록체인 인프라’, ‘산업용 블록체인 주변 서비스’ 등 3개 그룹으로 분류돼 콘테스트를 진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