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중앙은행, 블록체인 KYC플랫폼 개발 착수

스리랑카 중앙은행이 블록체인 기반의 고객신원확인(KYC)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스리랑카 중앙은행 산하의 금융위원회는 “은행 이용자의 ID 정보 처리속도를 높이기 위해 KYC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이 플랫폼이 개발되면 은행권과 정부는 이용자 데이터를 실시간 공유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또 기존의 종이 기반 업무로 인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스리랑카 중앙은행은 해당 플랫폼의 설계 업무를 맡을 소프트웨어 개발사 세 곳을 선정했다. 지난해 11월 은행이 웹사이트에 게시한 프로젝트 모집 공고에 지원한 기업들은 36곳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리랑카 중앙은행 관계자는 “플랫폼 개발의 시작은 짧은 시간 내에 이뤄질 것”이라며 “플랫폼이 완성되려면 6~9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플랫폼을 도입하면) 업무 처리시간이 지연되지 않아 많은 신규 이용자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미 현지 일부 은행은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