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드·오지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공동 참여한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겸 액셀러레이터 ‘해시드’와 블록체인 기술 기업 ‘오지스’가 공동 참여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합류하는 이들 기업은 클레이튼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파트너사들이 플랫폼 노드 운영에 참여하는 첫 사례다. 상호 보완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2개의 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는 첫 번째 경우다.

해시드는 거버넌스 제안과 참여 및 투표를 주도하게 된다. 클레이튼 생태계에 대한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과 함께 사업적 및 기술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와 마케팅 역시 추진할 예정이다.

오지스는 클레이튼 플랫폼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클레이튼 노드 운영에 매진하면서 클레이튼 생태계 활성화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달 공개될 클레이(KLAY) 스테이션을 기획 및 개발해 스테이킹서비스를 자체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클레이 스테이션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디파이(DeFi·분산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아시아 최대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대표 블록체인 컨소시엄”이라며 “해시드가 보유한 블록체인 전문 지식과 네트워크 역량을 기반으로 오지스와의 협력을 통해 클레이튼 생태계의 장기적인 성장에 적극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지스 박태규 대표는 “클레이튼 에코시스템 파트너와 데브툴 파트너에 이어 거버넌스 카운슬 멤버로도 합류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기술적 전문성과 책임감을 바탕으로 클레이튼 생태계 활성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IT, 금융, 게임 등 각 산업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들로 구성되어있다.

LG전자, SK네트웍스, GS홈쇼핑, 셀트리온 등 국내 주요 기업과 함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필리핀 대표 은행 필리핀 유니온뱅크 등이 참여하고 있다. 해시드-오지스가 참여함에 따라 총 29개의 멤버가 거버넌스 카운슬을 구성하게 된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해시드와 오지스가 클레이튼 플랫폼의 안정적인 운영과 동시에 생태계 활성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출처=클레이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