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분실·해킹 피해 추적”…삼성-웁살라시큐리티가 선보인 고객 서비스는

글로벌 블록체인 보안 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삼성전자와 디지털자산(암호화폐) 피해 신고 추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1일 웁살라시큐리티는 삼성전자 블록체인서비스와 고객지원 업무 대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 이용자가 암호화폐 분실이나 사기, 해킹 등의 피해를 신고하면 웁살라시큐리티의 가상자산 피해대응 센터(CIRC)가 공조해 고객 서비스 차원에서 해당 사건을 무상으로 조사하고 분석한다.

이를 통해 피해 고객은 사법적 대응에 참조할 수 있는 자금 추적 보고서를 받게 된다. 필요할 경우 법률 서비스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달 기준 웁살라시큐리티는 디지털자산 피해 추적 서비스를 통해 개인 및 기업으로부터 100여 건의 암호화폐 사기 및 해킹 사건을 접수 받아 처리 중이다.

썸네일출처=웁살라시큐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