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 4곳에 ‘글로벌 이노베이션 허브’ 구축…”디지털화폐·블록체인 연구”

국제결제은행(BIS)이 디지털 화폐와 블록체인 연구를 위한 글로벌 이노베이션 허브를 구축한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BIS는 앞으로 2년 내에 4개 지역에 이노베이션 허브를 설립할 계획이다. 4개 지역은 토론토, 스톡홀름, 파리 및 프랑크푸르트 공동 입지, 런던이다.

이번 결정은 BIS가 62개 회원국의 중앙은행을 위한 ‘국제적인 기술 협력을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한 지 1년 만에 이뤄졌다. BIS는 이전에도 이노베이션 허브에 스테이블코인, 분산원장, 중앙은행 디지털통화(CBDC) 등의 조사 업무를 맡긴 바 있다.

BIS는 디지털 화폐와 분산원장기술 등의 금융 신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BIS의 베누트 쿠레 이노베이션 허브 책임자는 “디지털 화폐, 분산원장기술 등 중앙은행 관련 이슈와 사이버 보안, 인공지능(AI), 디지털 결제의 연구 진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BIS의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사무총장은 “이노베이션 허브는 중앙은행과 금융시스템의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설립된 허브들은 핀테크 혁신을 위한 힘을 창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이노베이션 허브는 미국, 홍콩, 싱가포르, 스위스 등으로도 진출할 예정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RB)와의 전략적 파트너십도 맺는다는 계획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