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광산업체 BHP, 블록체인 활용한 철광석 거래 첫 성공

세계 최대 광산업체 BHP그룹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첫 철광석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9일(현지시간) 더블록,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이날 BHP그룹은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해 1400만 달러 규모의 철광석 거래를 진행했다.

BHP는 중국 최대 철강 생산업체인 바오우스틸 그룹(China Baowu Steel Group)과의 거래에서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했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캐나다의 스타트업 마인허브가 구축했다.

BHP는 이번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계약 조항을 처리하거나 문서 교환과 관련된 부분을 디지털로 진행했다. 또한 공급망 가시성을 제공하는 것을 추구한다.

BHP의 미카엘 호버스 영업 및 마케팅 임원은 “대규모 원자재 상품 산업계에서는 물리적인 서류 작성을 줄이기 위해 디지털 혁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호주의 광물업체 리오 틴토(Rio Tinto)와 중국 철강업체인 보아스틸(Boasteel)간의 거래에서 블록체인 신용장이 발행된 바 있다. 스탠다드차타드(SC)는 블록체인 금융 네트워크 컨투어(Contour)를 기반으로 위안화를 사용한 블록체인 신용장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