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등 ICT 만난다”…가락시장, 스마트 시장 탈바꿈하나

가락시장이 디지털· 정보통신기술(ICT)을 만나 스마트 시장으로 변신한다.

30일 SK C&C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농수산물 산지 수확부터 배송, 하역, 거래, 품질 검사 및 도소매 판매 등 유통 전 과정에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장’ 청사진을 수립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한 농수산물 유통으로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할 수 있게 된다.

온라인 화상 거래 등 다양한 거래 방법에 대응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 구축을 통해 물류를 효율화하고 유통 비용은 줄일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이력제와 온·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 콜드 체인을 도입한 농수산물 신선도 관리 시스템은 고품질의 신선한 농수산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전동 지게차와 무인 이송차(AGV)가 시장 내 물류 효율화를 지원해 하역, 이송, 배송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빅데이터 기반의 유통정보시스템은 농수산물 수급 안정에 기여한다.

디지털 시설 관리를 통해 주변 환경 개선과 운영 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된다.  쓰레기가 쌓이면 센서가 처리 시점을 인지해 쓰레기와 폐기물 수거를 요청한다. 시장 건물, 상하수도, 전기, 보안, 방범 등을 포함하는 지능화된 IoT 시설 관리를 통해 운영비용을 줄일 뿐 아니라 안전사고도 예방한다.

특히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동 지게차와 AGV에 스마트 패드를 들고 물건을 체크하고 습, 복잡한 시장에서 최적의 경로로 움직이는 물류유통 과정의 경험은 가락시장만의 풍경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김경호 사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기존의 가락시장 서비스를 혁신하고 미래 유통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도매시장을 그리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라며 “이를 통해 유통인 뿐 아니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SK C&C 김성환 에너지 Digital추진그룹장은 “시장과 디지털이 만나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변화를 담아낼 것” 이라며 “시장 곳곳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 시장 플랫폼 구축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