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스위치 대표 “인도 정부, 암호화폐 금지 가능성 낮다”…왜?

인도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스위치(CoinSwitch)의 아시쉬 싱할 최고경영자(CEO)는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를 금지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2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싱할 대표는 “인도 정부가 암호화폐에 포괄적인 금지 조치를 내릴 확률은 지난해에 비해 상당히 낮아졌다”고 밝혔다.

인도 정부는 지난해 자국 내 암호화폐와 관련된 규제 체계를 담은 보고서를 제출한 바 있다. 보고서 초안에는 암호화폐 보유 시 최대 징역 10년 형을 부과하는 내용이 담겼다.

싱할 대표는 “지난해에는 인도준비은행(RBI)의 암호화폐 금지 가능성이 높았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올해는 사정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3월 인도 대법원이 RBI의 암호화폐 금지령에 위헌 판결을 내렸다”며 “현재 암호화폐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기관의 서비스 제공이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제안된 암호화폐 규제 초안은 통과될 가능성이 낮다”며 “정부는 암호화폐를 전면 금지하기보다는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불어 “적절한 규제는 법적인 측면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규제는 사용자 보호와 업계의 성장을 위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먼저 암호화폐 사용자와 해당 자금에 대한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며 “이후 증권형, 유틸리티 토큰을 정의하는 등의 단계적인 접근법을 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RBI는 지난 달 암호화폐 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서비스 지원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