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출시되는 ‘토큰 중개 플랫폼’ 플라이빗 와우…특징은?

암호화폐(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가 안정적인 프로세스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큰 중개 플랫폼(Initial Token Escrow)을 선보인다.

29일 플라이빗은 다음달 초 토큰 중개 플랫폼 ‘플라이빗 와우(Flybit WoW)’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플라이빗 와우는 잠재적 가치가 높은 유망 토큰을 선보이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판매자(프로젝트 재단)와 구매자(투자자)가 안전하게 구매하고, 거래할 수 있는 애스크로 방식의 플랫폼을 제공하기 위해 구축됐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판매 기간 중 프로젝트에 중대한 문제가 생길 경우 토큰 판매를 중단하고, 플라이빗이 진위 여부를 직접 확인한다.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투자자에게 판매한 토큰은 전액 환불된다.

플라이빗 측은 “기존 플랫폼과 달리 토큰 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시켜주는 중개 플랫폼(ITE)으로써 포지셔닝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잠재력이 높은 프로젝트팀의 토큰들을 플라이빗 와우를 통해 공개해 브랜드 가치를 드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토큰 심사는 새롭게 조직한 부서(Business Development, BD)를 기반으로 엄격한 프로세스, 비즈니스 모델의 타당성, 유사 서비스 대비 경쟁적 우위, 지배구조의 투명도 등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플라이빗 오세경 마케팅 총괄 이사(CMO)는 “토큰 판매자와 구매자를 안전하게 연결해 줄 수 있는 플라이빗 와우는 토큰 중계 플랫폼의 신규 브랜딩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토큰을 다양한 파트너 채널을 활용해 발굴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플라이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