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 코카콜라, 블록체인으로 현대판 노예 막는다

음료 회사 코카콜라(Coca-Cola) 외 세 회사가 미 국무부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전 세계 노동자들의 신분을 기록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국제노동기구(ILO,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에 따르면 전 세계 약 2,500만 명의 사람들이 강제노동 조건 하에 일하고 있으며, 이 중 47%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살고 있다. 규제 당국은 사탕수수 재배 국가에서의 강제 노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음료 회사들을 압박해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의 ‘검증 및 디지털 공증’ 능력을 활용해 근로자 및 계약 보장 시스템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코카콜라의 인사 책임자인 브렌트 윌튼(Brant Wilton)은 “우리는 공급망 내의 노동 정책과 관련된 검증 과정의 투명성 및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협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국무부 차관 보좌(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the Department of State)는 블록체인 기술이 회사들에 윤리적 노동 관행을 강요할 수는 없지만, 과정을 투명하게 공유해 노동 규정을 준수하라는 메시지를 전할 수는 있다고 낙관적인 의견을 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이 사회 문제 해결에 쓰이는 대표적 사례로 거듭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