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트곡스 비트코인 위탁 관리자, “나 때문에 하락장 온 것 아니다”

2014년 파산한 마운트곡스(Mt. Gox) 거래소 비트코인의 위탁관리자가 본인의 매도 결정이 암호화폐 시장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코바야시 노부아키(Nobuaki Kobayashi)는 마운트곡스 거래소의 비트코인 자산을 위탁 관리하고 있다. 코바야시는 지난 12월부터 4천억 원 이상의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를 판매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며 최근 하락장의 원인으로 지목받아왔었다.

하지만 3월 7일 열린 마운트곡스 채권자 회의에서 코바야시는 “나는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를 최대한 시장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매도했다. 나는 일반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매도하지 않았으며, 동시에 거래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라고 주장했다.

‘도쿄 고래(Tokyo Whale)’이라는 별명의 코바야시 위탁관리자는 지난 12월부터 총 35,841개의 비트코인과 34,008개의 비트코인 캐시를 매도했다.

몇 유저들은 비트코인 월렛 주소를 추적하며 해당 주소에서 전송이 있었을 때 가격이 하락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코바야시는 해당 주소의 비트코인 움직임과 비트코인 가격 변동과는 연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