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연어 추적한다”…IBM과 손잡은 ‘수산물 강국’ 노르웨이

노르웨이 수산물 협회가 수산물의 블록체인 기반 추적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글로벌 IT 공룡 IBM과 손잡는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날 노르웨이 수산물 협회는 수산물 공급 과정을 추적을 위해 IBM과 노르웨이의 사물인터넷 기업 아테아(ATEA)와 협업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IBM의 푸드 트러스트를 활용한 ‘IBM 블록체인 트랜스 서플라이(Blockchain Transparent Supply)’를 사용하게 된다. 푸드 트러스트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식품의 생산, 보관, 배송 등 유통과정을 추적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를 통해 수산물의 생산과 운송, 배송 시간 등 이력을 모두 추적하게 된다.

노르웨이는 전세계적으로 수산물 수출 강국이다. 지난해에는 약 270만 톤 이상의 수산물을 수출했다. 세계 최대 연어 산지로도 유명하다.

노르웨이 수산물 협회의 로버트 에릭슨 최고경영자(CEO)는 “노르웨이의 수산물은 좋은 품질로 유명하지만, 그 수산물이 어디서 왔고 (양식장에서) 어떻게 자랐는지 추적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면서 “이로 인해 사기 사건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각각의 수산물이 어디서 왔는지에 대해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