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스타트업 16곳 멘토된 대기업…블록체인 분야는?

정부가 대기업과 힘을 모아 정보통신기술(ICT) 스타트업을 본격 지원한다. 블록체인 해외 송금기업 모인의 멘토 기업은 KB금융이 맡는다.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도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참여하는 16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하고 본격 지원한다고 밝혔다.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정부와 대기업이 ICT 분야의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스타트업을 3년간 협력 지원하는 내용이다. 스타트업이 핵심 기술 개발을 앞당기고, 개발된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선정 기업에 연간 2억 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총 3년간 지원한다. 대기업은 자체 운영 창업 보육 프로그램을 통해 인프라를 제공하고 기술과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최종 선정된 스타트업 16곳은 자란다, 코어닷투데이, 집펀드, 그럼에도, 라이트브라더스, 스페이스워크, 포티투마루, 웨인힐스벤처스, 래블업, 엘핀, 코아소프트, 머니브레인, 에너넷, 알트에이, 티이이웨어, 모인 등이다.

멘토기업으로 참여하게 될 대기업은 총 9곳이다. 삼성전자, SKT, KT, 롯데, 한화생명,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NH금융 등이다.

출처:과기부

SKT, KT등 통신사는 5G 기반 네트워크 등 실증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 하나 등 금융 분야 멘토기업은 금융플랫폼 기반의 API 및 데이터를 제공하게 된다. 멘토 대기업은 스타트업이 애로를 겪는 판로개척, 마케팅 등 지원을 통해 개발기술의 사업화 성공률 제고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해외 송금에 접목한 핀테크 기업 ‘모인’의 멘토 기업은 KB금융이다. 2016년 3월 설립된 모인은 빠르고 편리한 해외 송금을 합리적으로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 기준 일본, 중국, 미국, 싱가포르, 호주, 영국 송금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과기부 오상진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기존의 정부가 주도하는 스타트업 육성정책은 변화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민관이 합심하는 동 사업을 통해 신규 선정된 스타트업이 멘토기업과의 개방형 협력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이 특유의 민첩성을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시대에 빠르게 대응해 ICT 분야 신시장을 이끌어가는 핵심주체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