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제은행 “코로나가 CBDC 개발 부채질”…이유 살펴보니

국제결제은행(BIS)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앙은행의 디지털화폐(CBDC) 개발을 부채질할 것”이라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BIS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CBDC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현금 사용 시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다”며 “CBDC 등을 통한 디지털 결제가 대안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소매 결제의 변화가 CBDC 개발까지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BIS는 지난 4월에도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CBDC 도래 시점이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당시 “모바일 및 온라인 결제수단을 활용하는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중앙은행이 관리하는 결제 인프라는 대중의 수용이 빠르다”고 설명했다.

BIS가 꼽은 CBDC의 기본 요소는 ‘발행 주체에 대한 신뢰’, ‘법적 입찰상태’, ‘실시간 적합성 보장’, ‘폭넓은 이용 가능성’ 등이다.

BIS는 “CBDC는 탄력적이고 포괄적인 디지털 보완 장치가 필요하다”며 “현금보다 더 매력적인 특징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짚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