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ICO 거품 생각나”…디파이 인기 우려하는 목소리는

최근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의 급성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디파이란 퍼블릭 블록체인 위에서 구축된 분산 금융 시스템을 뜻한다. 암호화폐 담보 대출부터 암호화폐 지급 결제, 암호화폐 지갑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함한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블록체인 플랫폼 웨이브(WAVES)협회 샤샤 이바노프(Sasha Ivanov) 창업자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디파이의 치솟는 인기가 역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바노프 창업자는 “디파이는 미래(future)지만, 현재 거품 부분을 통과하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장기적인 발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디파이에 암호화폐공개(ICO) 거품을 만들지 말자”는 글도 게시했다. 2017년 있었던 ICO 열풍에 따른 거품과 비교하며 우려를 표현한 것이다.

이바노프 창업자는 “디파이 네트워트 토큰의 경우 유틸리티 토큰으로 가치를 부여하는 메커니즘이 있다”며 “때때로 가격 거품 등의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디파이가 ICO 토큰보다 본질적으로 더 정교하기 때문에 자격이 없는 투자자들이 유입되는 것이 제한될 수 있다”면서도 “피할 수 없는 변동성이나 가격 폭락은 디파이를 대량 채택한 관점에서 심각한 해를 입힐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만 아니라면 (디파이의 미래는) 매우 밝다”고 강조했다.

최근 디파이 인기는 크게 성장하고 있다. 이 매체는 지난달 신규 디파이 자산이 전년 동기대비 약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