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G, FATF ‘여행규칙’ 솔루션 개발…”코인 생태계 표준화 지원”

글로벌 금융그룹 ING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여행 규칙(travel rule)’을 지원하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여행 규칙은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가 암호화폐 거래자 양측의 정보를 금융당국에 보고해야 하는 규제 조항이다. FATF는 지난해 6월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사에 금융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의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2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ING는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사를 지원하기 위한 ‘트래블 룰 프로토콜(TRP)’을 개발했다.

이 프로토콜은 한 장소에서 다른 장소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응용프로그램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가 특징이다.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주소 항목을 게시하면, 기입된 주소를 연결해 데이터가 구성된다.

ING는 “이번 솔루션을 통해 디지털 자산과 관련된 기회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규제 우선 접근법을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의 표준화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트래블 룰 프로토콜은 스탠다드차타드, 피델리티 디지털에셋, 비트코 등 암호화폐 업계의 지원을 통해 선보였다.

비트코의 벤 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 솔루션은 개방적이고 단순하다”며 “FATF의 여행 규칙 요건을 충족하고 고객에게 신속하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