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나스닥 최고치에 비트코인도 급등…박스권 탈출?

암호화폐(가상자산) 비트코인이 3% 이상 급등하며 9600달러를 회복했다. 미국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자 주식시장과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는 비트코인 가격도 급등했다.

23일 암호화폐 시황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오전 8시 52분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 동시대비 3.47% 오른  9636.88달러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은 지난 15일 저점인 8990.18달러를 기록한 이후 9300~9500달러 박스권 수준에서 제한적임 움직임을 연출해왔다.

비트코인 주간차트 (이미지:코인마켓캡)

하지만, 주식시장과 동조화 현상을 연출하고 있는 비트코인은 미국 나스닥 지수의 사상 최고치에 힘입어 상승했다.

간밤 미국 뉴욕 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이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나스닥은 전거래일 대비 1.11% 오르며 1만56.4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나스닥 지수가 1만 선에 안착한 것은 지난 10일 1만20.35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다.

2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페어리드 스트레티지스의 케이티 스톡톤 창업자를 인용해 “중기적 관점에서 비트코인은 (현시점서) 붕괴보다 돌파 가능성이 크다”며 “1만55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주식시장과 비트코인의 동조화 현상을 보이는 것을 감안하면 주식시장이 급락할 경우 비트코인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같은 날 암호화폐 매체 뉴스btc의 토니 스필로트로(Tony Spilotro) 애널리스트는 “지난 10일 시장변동성지수(VIX)가 크게 오르자 비트코인과 S&P500 지수의 상관관계가 최대 수준으로 뛰었다”며 “변동성 지수가 커지면서 상승 모멘텀은 약해졌다”고 설명했다.

스필로트로 애널리스트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재확산하면서 2차 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이렇게 되면 비트코인과 주식 시장과의 상관관계가 치명적인 모습으로 연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시각 시가총액 10위권 암호화폐도 대부분 상승세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5.82% 급등한 242.42달러에 거래됐다. 시총 3위 스테이블코인은 0.35% 떨어졌지만, 4위 리플은 1.92% 뛰었다. 비트코인캐시와 비트코인SV도 3.61%, 2.34% 상승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