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은행협회 “‘디지털 유로’, 시범 운영 의사 있다”

이탈리아 은행협회(ABI)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인 ‘디지털 유로화’를 시범 운영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22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지난 18일 이탈리아 은행협회 집행위원회는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이탈리아 은행들은 유럽중앙은행(ECB)의 CBDC 프로젝트와 시범 운영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탈리아 은행 700여 곳 이상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디지털 및 암호화 자산 연구를 위한 실무 그룹을 구축한 바 있다.

협회 집행위원회는 이번 발표와 함께 디지털 통화에 대한 10가지 고려 사항을 제시했다.

집행위원회에 따르면 통화 안정성과 유럽 규제 체제의 완전한 준수가 우선 순위로 유지되어야 한다.

이어 금융분야의 혁신인 디지털 화폐를 위해 신속하게 협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아울러 디지털 화폐는 시민들로부터 최대한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 최고 수준의 규정 준수, 보안 및 감독 표준을 준수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한편, 이탈리아 중앙은행은 이번 협회 발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달 프랑스는 디지털 유로 첫 테스트를 진행했다. 투자은행 소시에테 제너럴(Societe Generale)이 참여한 이번 테스트는 소매용 보다는 도매용에 중점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CBDC 첫발 뗀 프랑스…”디지털 유로 첫 테스트 진행”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