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SEC 위원장, 3년 만에 교체…’비트코인 ETF 출시 가능해질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제이 클레이튼 위원장이 뉴욕 연방검찰로 임명됐다.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미 법무부와 백악관은 3년간 SEC 위원장으로 지낸 클레이튼의 사임 소식을 발표했다.

클레이튼은 2017년 5월 상원 의회 투표에서 찬성 61표와 반대 37표를 얻어 SEC 위원장으로 취임한 바 있다.

미 법무부의 윌리엄 바 장관은 “클레이튼은 성공적인 SEC 위원장이었다”며 “지난 3년 동안 SEC에서 자본시장 규제를 현대화하고 투자자를 보호했으며, 미국의 금융 경쟁력 강화 등에 주력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에는 호의적이었지만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와 암호화폐 공개(ICO) 등 암호화폐 관련 규제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보여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디지털 자산을 증권법에서 배제하고 새로운 ‘토큰 분류법’을 발표했지만, 시장에 큰 혼란을 야기한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컴파운드의 제이크 체리빈스키 고문은 해당 소식에 “SEC 위원장은 암호화폐 규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자리”라며 “미국의 규제기관 수장이었던 클레이튼 위원장의 교체는 암호화폐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암호화폐 투자운용사 갤럭시디지털의 마이크 노보그라츠 최고경영자(CEO)는 “클레이튼 위원장의 사임 소식은 비트코인에 호재가 될 것”이라며 “비트코인 ETF의 출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