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무장관에 비트코인 단속 지시”…논란된 볼턴 회고록 살펴보니

미국 백악관의 국가안보 보좌관을 지낸 존 볼턴이 회고록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비트코인 거래 단속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 암호화폐 전문 외신에 따르면 출간 전 미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볼턴의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3일 정식 출간될 예정인 이 회고록에는 볼턴이 17개월간 백악관에서 근무하며 경험한 여러 사건들이 담겼다. 백악관은 회고록 출간을 막기 위해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이 므누신 장관에게 사기 방지를 위해 비트코인 거래와 판매 단속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지시는 비트코인이 30% 넘게 올랐던 2018년 5월경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2월 “금융범죄단속망(FinCEN)이 조만간 암호화폐 제공업체들에 ‘중대한 새로운 요구사항’을 발표할 것”이라며 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연방정부의 감독 강화를 시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암호화폐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드러내왔다. 지난해 7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는 “나는 비트코인 등 화폐가 아닌 암호화폐를 지지하지 않는다”며 “규제되지 않은 가상자산은 마약 거래와 같은 불법 행위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