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가정용 블록체인 거래시스템 구축…”잉여 전기 사고파세요”

일본 도쿄전력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가정용 ‘잉여 전기거래 시스템’을 구축한다. 일본에서 가정 간 전력 거래가 상용화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매체 닛케이신문의 보도를 인용, “도쿄전력홀딩스가 일본의 주요 무역회사인 이토추상사와 손잡고 가정용 잉여 전기거래 시스템 구축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블록체인은 이 시스템에서 에너지 소비량을 추적하고 통신 안전을 높이는 데 쓰인다.

도쿄전력홀딩스는 인공지능(AI) 기반의 가정용 저장 배터리와 태양광 패널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사용자는 AI 기술을 이용해 잉여 전기를 다른 사용자에게 판매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3년 이내에 일본 가정에서 사용될 전망이다. 양사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내년 3월까지 개념증명서 작성에 착수한다.

한편, 지난 4월 호주 블록체인사 파워렛저는 지역 주민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태양광 거래 플랫폼을 3년 이내에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파워렛저의 플랫폼은 62개 아파트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