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트 CEO부터 제미니 임원까지…JP모건에 잇따라 합류하는 이유는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이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Gemini)의 전 상무를 영입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회사 인터콘티넨탈(ICE) 거래소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백트(Bakkt)의 전 최고경영자(CEO)를 영입한 데 이어 암호화폐 업계 주요 인사들이 연달아 합류해 눈길을 끈다.

1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블록은 제미니의 사라 올슨 전 상무가 이번 달 JP모건의 상업투자은행(CIB) 전무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제미니를 떠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그는 링크드인 프로필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슨 전무는 JP모건의 CIB 내 도매 결제 혁신팀에서 사업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그는 제미니에서 일할 당시 자체 스테이블코인 ‘제미니 달러’ 발행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바 있다.

JP모건이 암호화폐 업계 인사를 채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4월에는 백트의 마이크 블랜디나(Mike Blandina) 전 CEO가 JP모건의 결제기술 책임자로 합류한 바 있다.

관련기사: JP모건으로 자리 옮기는 백트 CEO…4개월만에 떠나는 이유는?

JP모건은 블록체인 분야 사업 강화를 추진하는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에 계좌 제공을 시작했다.

올 초 JP모건은 자체 블록체인 개발 부문 쿼럼(Quorum)과 이더리움 기반 개발사 컨센시스(Consensys)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쿼럼은 은행 네트워크 ‘인터뱅크 인포메이션 네트워크(IIN)을 구동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이다. 이 때문에 이더리움 개발사인 컨센시스와 합병을 선택한 것이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관련기사: JP모건, 쿼럼과 컨센시스 합병 추진…블록체인 영토 확장하나

지난달에는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 코인베이스에 계좌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금 관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계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통 은행권이 암호화폐 관련 사업에 여전히 부정적인 가운데 업계에서는 JP모건의 결정에 환영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