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투자은행 노무라, 디지털자산 커스터디사 ‘코마이누’ 설립

일본의 주요 투자은행인 노무라홀딩스가 기관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업체를 설립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무라홀딩스는 암호화폐 파트너사 레저(Ledger), 코인쉐어스(Coin Shares)와 손잡고 커스터디 업체 ‘코마이누’를 선보였다.

코마이누는 코인쉐어스의 장마리 모그네티 최고경영자(CEO)를 주축으로 운영될 방침이다. 또 금융기관의 기술 시스템과 통합하기 위해 일정한 기준을 통과한 거래처 및 토큰을 수용할 계획이다. 자금세탁을 방지하고 화폐 출처를 증명하기 위한 조치다.

모그네티 CEO는 “우리는 4~5개월간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플랫폼을 시험해봤다”며 “새로운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무라홀딩스는 “우리는 디지털 자산의 생태계 진화에 매우 집중해왔다”며 “화폐 보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투자사 피델리티와 대형 거래소 인터콘티넨탈도 디지털 자산용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