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채굴 등 암호화폐 산업, 3년간 9000억원 투자 유치 추진”

카자흐스탄이 향후 3년간 채굴 등 암호화폐 산업에 약 7억4000만 달러(8984억 원)의 투자 유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스웨덴 등의 관련산업을 연구한 카자흐스탄 정부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활동이 이미 일상 생활의 일부로 자리잡았다고 평가했다.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매체 아스타나 타임즈를 인용해 “지난 11일 카자흐스탄 아스카르 주마갈리예프 디지털발전 혁신 항공우주산업부 장관은 본의회 연설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주마갈리예프 장관은 “암호화폐 산업이 지속 생존가능성에 대한 회의론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정부는 향후 3년간 암호화폐와 채굴 산업으로부터 7억384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문가들과 함께 한국, 미국, 스웨덴의 상황을 연구했다”며 “채굴이나 암호화폐는 이미 우리 일상 생활의 일부”라고 덧붙였다.

카자흐스탄은 현재 암호화폐 발행과 유통을 금지하는 법안도 논의 중이다.다만,  법률에 따로 명시되지 않은 암호화폐 채굴의 경우 기업 활동으로 보지 않기 때문에 금지하지 않는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