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블록체인으로 가짜뉴스 잡아요”…진위 확인시스템 개발

뉴욕타임즈가 블록체인 기반의 가짜뉴스 확인 시스템을 개발했다.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뉴욕타임즈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온라인에 게재된 보도사진의 출처와 진위를 확인할 수 있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보도사진의 장소와 시간에 관계 없는 사건이 담겨 있는 가짜뉴스를 걸러낼 수 있다. 현재 프로토 타입이다.

뉴욕타임즈는 데이터 조작을 방지하기 위해 IBM개러지(IBM Garage)팀이 개발한 IBM 블록체인 플랫폼을 이용했다. 또 허가형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a permissioned enterprise blockchain)을 통해 검증된 사용자만 메타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다만 코인데스크는 “일부 사진들은 블록체인과 매칭이 어렵다는 것이 문제”라며 “보정 프로그램을 통해 수정된 사진들은 블록체인 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모든 언론사들이 재정 및 기술 수준과 상관 없이 이 플랫폼을 사용하려면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보다 퍼블릭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해야 한다”며 “이 경우 각 참여자에게 적절한 허가 수준을 부여하는 데 애로사항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