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손잡은 IBM…이번엔 교사 연금시스템에 블록체인 도입

IBM이 방글라데시 초등교사를 위한 블록체인 연금시스템을 지원한다.

13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IBM은 “방글라데시의 연금시스템을 현대화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블록체인 플랫폼은 연금시스템의 정보 변조를 방지하고 정보 업로드를 돕는다. 해당 교사나 이해당사자에게만 이용이 허가된다. IBM은 현재 방글라데시의 IT 정책을 감독하는 컴퓨터위원회(Bangladesh Computer Council, BCC)와 협력해 해당 플랫폼을 시범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CC는 “블록체인을 통해 정확하고 진실한 정보 제공을 보장하고 연금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며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앞으로 방글라데시 정부의 블록체인 정책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IBM은 방글라데시의 공공 및 민간 부문과 손잡고 기존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적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방글라데시의 ‘IPDC 파이낸스 유한회사’와 함께 분산원장 기반의 공급망 금융플랫폼 ‘오존(Orjon)’을 출시한 바 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근 수도 다카(Dhaka)에 디지털기술 연구허브 설립을 위한 기술 파트너로 IBM을 선정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