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협회 전중훤 위원장, IDAXA 부회장 선출…”글로벌 협력 강화”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전중훤 글로벌 협력위원장이 국제디지털자산거래소협회(IDAXA) 부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2일 밝혔다. 블록체인협회는 국내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산업의 확장을 위해 해외 협의체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경제산업자문위원회 한국대표 위원을 맡고 있는 전 신임 부회장은 에듀해시글로벌파트너스 대표이사와 글로벌스마트시티얼라이언스 회장을 맡고 있다.

IDAXA 회장은 싱가포르 블록체인협회 앤슬 질 대표가 맡게 됐다.

블록체인협회는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렸던  가상자산 서비스공급자 정상회의(V20)에서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일본, 호주를 대표하는 블록체인협회들과 함께 글로벌 가상자산산업계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간다는 내용이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IDAXA는 6개국 협회 및 스위스의 크립토밸리협회를 운영위원으로 두고 주요 의사결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가상자산사업자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한 통일된 표준인 IVMS 101의 발간에 디지털상공회의소(CDC), 글로벌 디지털 금융(GDF)과 더불어 주도적인 역할을 맡는 등 IDAXA에서는 블록체인 산업의 규정, 표준을 합리적으로 정해 산업 성장을 위한 노력을 이끌어왔다.

특히 IVMS101은 올해 6월로 예정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에서 ‘트래블 룰’로 알려진 전신송금규정을 가상자산에 적용할 방안으로 비중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전 신임 부회장은 “V20 회의에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후 협력 과정에 협회가 적극적인 참여를 이어온 결과 부회장으로서 IDAXA 거버넌스에 좀 더 영향력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권고안 시행을 비롯해 가상자산 사업의 규제 환경 속에서 회원사 뿐만 아니라 국내 블록체인 업계가 도태되지 않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글로벌 협력 분야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협회 관계자는 “특금법, 과세안 등 국내에서 시행될 가상자산 관련 제도 역시 국제 공조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제도 목적이 온전히 달성되기 어렵다”며 “글로벌 생태계 구성원들 사이에서 국내 산업계가 주도적 목소리를 낸다면 외부 결정을 따르는데 발생하는 리스크나 손실을 최소화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썸네일출처=한국블록체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