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 중앙은행 부총재 “CBDC 시범 운용에 여전히 전념 중”

가나 중앙은행(BoG)이 디지털화폐(CBDC) 발행에 대한 의지를 또다시 드러냈다.

10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가나 중앙은행 오포쿠 아파리 제1부총재는 가상주주 워크숍에서 “CBDC 시범 운용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파리 제1부총재는 “우리의 구체적인 CBDC 시범 계획은 확고한 근거를 갖고 있다”며 “자국 내 금융부문의 경쟁적이고 혁신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우리의 리더십과 선견지명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가나 중앙은행은 그간 결제분야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구조를 개편해왔다. 2016년에는 결제시스템 부서를 만들고 자국 디지털은행 간의 결제시스템 사용을 장려했다. 올 들어서는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핀테크 혁신사무소를 신설했다. 가나상업은행(GCB Bank)의 모바일화폐(mobile money) 발행을 승인하기도 했다.

앞서 가나 중앙은행의 어니스트 애디슨 총재는 “CBDC 파일럿 프로젝트 개발을 위해 주요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법정화폐 세디(cedi)의 디지털 형식인 ‘이세디(e-cedi)’를 발행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