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비트코인 억만장자’ 영화로 만난다…윙클보스 형제 제작 지원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니(Gemini)의 공동 창업자인 윙클보스 쌍둥이 형제가 자신들의 이야기를 다룬 베스트셀러의 영화 제작에 참여한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디크립트,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윙클보스 형제는 벤 메즈리히 작가의 ‘비트코인 억만장자(Bitcoin Billionaires)’를 원작으로 한 영화 제작을 지원한다.

윙클보스 형제는 제작사 스탬프드 벤처스와 각색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직 제작진이나 출연진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9년 출간된 ‘비트코인 억만장자’는 윙클보스 형제가 페이스북과 소송전을 벌인 이후 암호화폐 시장에 발을 들이게 된 시작과 성과 등을 담았다.

메즈리히 작가는 2009년 ‘우연한 억만장자: 페이스북 창립’이라는 책을 통해 윙클보스 형제가 페이스북과 법적 다툼을 벌이게 된 상황을 담기도 했다.

이 책을 원작으로 한 영화 ‘소셜 네트워크’는 이듬해 개봉됐다.

윙클보스 형제는 페이스북의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와 하버드대 인맥을 바탕으로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만들기로 했지만,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출시했다. 이에 윙클보스 형제는 저커버그가 아이디어를 훔쳐갔다며 소송을 벌였다.

이후 윙클보스 형제는 현금 2000만 달러를 포함한 6500만 달러 상당의 페이스북 주식 일부를 양도 받았다.

관련기사: ‘이더리움 보유’ 사실 공개한 윙클보스 형제…투자 규모는?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