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금법’ 공동대응 나서는 NH농협은행, 헥슬란트·태평양과 컨소시엄

NH농협은행이 법무법인 태평양, 블록체인 기술업체 헥슬란트와 손잡고 내년 3월 시행 예정인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관련 공동 대응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축한다.

10일 NH농협은행은 전날 태평양, 헥슬란트와 컨소시엄 구축을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개정 특금법과 시행령 개정안 등의 관련 법령을 준수하면서도 3사 전문영역에 기초해 가상자산 관련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연구하는 상호 보완적 협력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태평양은 특금법상 자금세탁방지 분야는 물론 블록체인을 활용한 거래소, 커스터디, 송금, 펀드 등 다양한 사업 모델에 대해 폭넓고 깊이 있는 법률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혁신 비즈니스 모델에 필요한 정책자문도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헥슬란트는 가상자산 사업자의 시스템 보안검증과 블록체인 인프라 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헥슬란트는 지난해 9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하는 민간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TIPS에 선정된 바 있다.

NH농협은행은 기존의 금융서비스 제공경험과 컨소시엄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자산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가상자산 사업자들과 일반 고객들이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 장승현 수석부행장은 “전세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흐름이 자산의 정의까지 바꾸고 있다”며 “이번 특금법 개정을 발판삼아 훌륭한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고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썸네일출처=NH농협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