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자판기서 코인으로 음료 사세요”…호주·뉴질랜드 2000대에 도입

코카콜라 자동판매기에서 암호화폐로 음료를 구매할 수 있게 됐다.

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코카콜라 유통업체인 코카콜라 아마틸(Coca Cola Amatil)은 스마트월렛 제공업체 ‘센트라페이(Centrapay)’와 손잡고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소비자는 센트라페이의 ‘사일로 스마트월렛’을 설치한 후 암호화폐로 음료를 구매할 수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에 있는 2000대 이상의 자동판매기에서 스마트폰 카메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된다.

사일로 스마트월렛은 모바일 메시지 서비스와 디지털 지갑을 통합한 블록체인 서비스이다. 비트코인 및 ERC-20 기반의 토큰 등을 지원한다.

센트라페이의 제롬 포리 최고경영자(CEO)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소비자들은 소매점에서 신체 접촉을 줄여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게 됐다”며 “우리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암호화폐 결제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보여줬다”고 말했다.

양사는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미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코카콜라는 지난해 공급망 관리를 위해 독일 소프트웨어사 SAP가 개발한 블록체인 솔루션을 도입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