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암호화폐 규제는 블록체인으로”… 맞불 전략 강조

국제통화기금의 (IMF, International Monetary Fund)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각국의 규제 당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암호화폐의 위험성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IMF 공식 블로그에서 “암호화폐 기반 자산을 가능하게 하는 혁신적 기술들은 해당 자산 규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우리는 불을 불로 다스릴 수 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암호화폐가 금융시스템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으며, 테러 자금 조달과 자금세탁을 도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분산원장 기술과 암호학은 국제적 규제의 일환으로 사용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라가르드 총재는 분산원장 기술은 “시장 참여자와 규제자 사이에 정보 공유를 가속화하는데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하는 등 블록체인을 하나의 ‘도구’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암호학, AI와 생체인식 기술을 함께 이용할 경우 암호화폐 생태계의 ‘공해’를 제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라가르드 총리는 이런 기술들이 디지털 보안을 향상하며 의심적인 거래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 빠른 법적 조치를 가능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과거 IMF의 전무이사는 규제당국이 금융안정위원회(FSB, Financial Stability Board)와 자금세탁 방지 국제기구(FATF, Financial Action Task Force)의 규제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규제 체계를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었다.

이번 라가르드 총재의 암호화폐에 대한 입장은 그의 과거 입장과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 하지만 과거 발언에 비해 표현의 수위가 높아진 만큼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개입이 임박한 것인지에 대한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

Image: Shutterstoc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