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인거래소, 주요은행과 ‘국가 디지털 지불시스템’ 연구 주도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디커렛(DeCurret)이 주요 은행과 함께 ‘국가 디지털 지불시스템’을 연구한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디커렛은 일본의 3대 은행과 손잡고 국가 디지털 지불시스템의 인프라 연구를 주도한다. 이번 연구는 일본 중앙은행과 금융청(FSA)의 감독 하에 진행된다.

연구에는 MUFG은행, 미즈호은행, 미쓰이스미토모파이낸셜그룹이 참여하며, 히로미 야마오카(Hiromi Yamaoka) 전 일본 은행 지불결제시스템 총괄이 연구집단을 이끈다. 동일본 여객철도회사 등 비금융권 기업도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의 주요 목표는 디지털 통화 및 결제 인프라의 솔루션을 도출하고, 인프라의 표준화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디커렛은 “기업과 각국 중앙은행은 디지털 통화 결제의 효율성과 잠재력, 분산원장기술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일본의 디지털 화폐를 현실화시킬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연구에서는 사생활 보호, 범죄 예방, 특정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기술적인 리스크 등의 장애 요소가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