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결과 좋지 않아”…유로폴이 겨냥한 암호화폐 익명 지갑은?

유럽연합(EU) 경찰기구 유로폴이 익명성 기반의 암호화폐 지갑 ‘와사비 월렛(Wasabi Wallet)’에 대한 부정적인 조사 결과를 내놨다.

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유로폴의 사이버범죄센터(EC3)는 블록체인 분석사인 체인널리시스(Chainanalysis)의 데이터를 인용해 “와사비 월렛에서 거래되는 금액 중 범죄 목적으로 분류되는 액수가 얼마인지 분석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지난 3주간 500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이 와사비 월렛으로 이동했고 이 중 30%가 다크웹에서 온 것이었다.

유로폴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는 사법 집행당국만 열람할 수 있다”며 “집행에 관한 어떠한 내용도 포함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이번 보고서로 유로폴의 관심사를 알게 됐다”며 “보고서에서 와사비 월렛을 다룬 것은 그만큼 이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블록체인을 범죄 추적 도구로 활용하려는 정부와 추적이 어려워야 한다는 프라이버시 옹호자 간의 대립이 첨예하다”고 덧붙였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