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신규 연구센터 선정한 과기부…블록체인은 ‘부산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총 17개 신규 센터를 선정했다.

2일 과기부는 정보통신기술 혁신인재 양성으로 신기술 및 신사업을 견인할 대학ICT연구센터(ITRC) 12개와 그랜드ICT 연구센터 5개를 신규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17개 신규센터에는 약 660명의 대학원생이 새롭게 연구에 참여하게 된다.

지난 2000년부터 추진된 대학ICT연구센 지원사업은 ICT 유망 핵심기술 분야의 핵심연구 프로젝트 수행을 통한 석박사급 연구인력 양성을 추구하고 있다. 그간 1만5000여명의 학생들이 배출됐다.

올해는 산업과 정책적 고급인재 수요가 높은 유망 분야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과 기술확보가 시급한 양자통신, 블록체인 등을 중심으로 12개 센터를 선정했다.

블록체인(부산대), 스마트미디어(고려대), 빅데이터(한국과학기술원), 무선통신(한국과학기술원), 양자센서(부산대), 인공지능 <학습지능(동국대) 복합지능(경북대)>, 사물인터넷(한국과학기술원), ICT융합 스마트시티(중앙대), ICT융합 의료(아주대), 시스템/암호보안(숭실대), 융복합콘텐츠(이화여대) 등이다.

올해부터 신규 선정된 센터에 대한 연구 안정성 제고를 위해 지원 기간이 기존 최대 6년에서 8년으로 확대된다. 지원 규모는 연간 8억 원 수준이다.

그랜드 ICT연구센터 지원사업은 중소·중견기업과 대규모 산학협력 공동연구를 통한 ICT 분야의 지역 혁신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됐다.

올해는 지능화 기술(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역량을 활용한 지역기업의 지능화 혁신을 이끌기 위해 경기·인천(한국산업기술대), 충청(충북대), 호남(순천대), 동북(금오공대), 동남(동의대) 등 5대 권역별 각 1개씩, 총 5개 센터를 선정했다.

과기정통부 오상진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ICT 혁신기술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제성장 및 국가경쟁력 제고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위한 석·박사생의 혁신적․창의적 연구를 적극 지원함으로써 ICT 핵심인재들이 충분히 양성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재공모 중인 ITRC 2개 센터(콘텐츠, 지능형반도체 분야)는 선정평가를 거쳐 6월말 추가 선정될 예정이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