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봉쇄령’…영국 암호화폐 구매 ‘껑충’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을 택한 영국에서 암호화폐(가상자산)를 구매한 이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핀테크 기업 리볼트(Revault) 300만 명의 이용자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포함된 자료를 발표했다.

지난 3월 23일 영국의 봉쇄령이 시작된 이후부터 지난달 말 까지 암호화폐 구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봉쇄령 초기인 3월 중순만 해도 암호화폐 구매는 약 58% 감소했다. 평균 암호화폐 거래 금액도 540파운드(한화 약 82만 원)에서 230파운드(약 35만 원)로 하락했다.

하지만 지난달 20일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2주 동안 암호화폐 거래자가 68%나 증가한 것이다. 거래소 이용자들이 구매한 암호화폐의 구매량도 평균 57% 뛰었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 가격도 7000달러(약 867만원)에서 9000달러(1114만 원) 수준으로 30% 이상 상승했다.

봉쇄기간 동안 비트코인 구매 비중이 51%로 가장 높았다. 리플, 이더리움, 비트코인 캐시가 그 뒤를 이었다.

지난 2015년 설립된 리볼트는 현재 영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1000만 명 이상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은행 서비스, 환전, 보험 중개, 주식 거래 플랫폼 등을 제공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