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 “텔레그램, 사용 금지 조치 철회 없다”…이유는

러시아 정부가 메신저 텔레그램(Telegram) 사용 금지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는 법안 초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27일(현지 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현지 언론 인터팍스(Interfax)를 인용해 “러시아 연방 디지털 발전 및 통신 대중 커뮤니티 부서(MinComSvyaz)가 텔레그램의 사용 금지 조치를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러시아 의회 하원 국가두마 소속 의원 두 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요 정보 유통을 위해서 텔레그램 금지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는 법안 초안을 제출한 바 있다.

초안은 “텔레그램은 정부 당국이 코로나19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 사용하는 ‘공식 서비스(Official Service)’로 주로 사용되고 있어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연방 디지털 발전 및 통신 대중 커뮤니티 부서는 “공식 사이트 이외에 정보 유포를 위한 다른 채널은 필요없다”고 답했다.

한편, 러시아는 암호화폐 규제를 놓고도 다소 엇갈린 시각을 보여왔다. 러시아 연방 보안국(FSB)과 러시아 중앙은행은 암호화폐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내비치다가 지난 2월 결제수단으로 사용 금지에 대해 합의한 바 있다.

최근 러시아 경제개발부는 국가 두마에 암호화폐 발행 및 유통금지 정책이 담긴 법률 초안을 제출한 바 있다.  암호화폐 보유시 당국에 신고해야 하며 불법 행위자들의 경우 형사 처벌이 부과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