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고, 기관 대상 ‘프라임’ 플랫폼 출시…서비스 특징은?

글로벌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기업 비트고(BitGo)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 브로커 플랫폼을 내놓는다.

27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비트고는 기관들을 위해 신설한 프라임 브로커 플랫폼인 ‘비트고 프라임’을 출시했다.

이번에 공개된 플랫폼은 기관을 위한 암호화폐 대출, 거래 및 커스터디 서비스를 통합한 것이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미국 달러화 거래를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비트고 프라임의 신임 최고경영자(CEO)로 임명된 비트고의 닉 카미(Nick Carmi) 금융 서비스 총괄은 코인텔레그래프와 인터뷰를 통해  “비트고는 항상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해왔다”며 “이번 프라임 버전은 대출, 트레이딩, 커스터디 업무 심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비트고 프라임은 투자자들의 익명성을 보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카미 신임 CEO는 비”트고 프라임 거래 고객들의 정보는 시장 조성자(market makers)들에게 공개되지 않는다”면서도 ” 고객신원확인(KYC)과 자금세탁방지(AML)을 준수한다”고 언급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