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고객들에게 추천 안한다”…골드만삭스 컨퍼런스콜서 나온 말은?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자산군’으로 볼 수 없다며 투자 수단으로 추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암호화폐를 실패작이라며 부정적인 태도를 취했던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27일(현지시간) 더블록, 코인데스크 등 주요 암호화폐 전문매체에 따르면 이날 골드만삭스는 투자자를 대상으로 열린 ‘미국의 경제전망과 물가상승률, 금, 비트코인에 대한 현재 정책의 시사점’이라는 주제의 컨퍼런스 콜에서 이같이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 투자를 권장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높은 변동성, 다른 자산군과 상관관계 부족, 인플레이션 헤지 역할에 대한 근거 부족 등을 꼽았다.

골드만삭스 측은 “암호화폐 변동성이 모멘텀을 추구하는 트레이더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고객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을 추천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근 일부 헤지펀드들이 비트코인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경계의 시각을 드러냈다. 이번 달 헤지펀드 튜더인베스트먼트의 폴 튜더 존스 창업자는 “양적완화로 인한 인플레이션의 대비책으로 비트코인을 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폴 튜더존스 “인플레 대비해 비트코인 매수”

골드만삭스 샤르민 모사바르-라흐마니 최고 투자책임자(CIO)는 “암호화폐의 높은 변동성 때문에 (헤지펀드 입장에서는) 매력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 매력이 투자 근거가 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는 은행 자산관리부문에서 보유하고 있는 순자산 규모가 큰 거액 자산가를 대상으로 열렸다.

앞서 이번 컨퍼런스콜 주제 내용에 비트코인이 포함됐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업계에서는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지난 2018년 골드만삭스는 ‘암호화폐가 가치 저장 수단으로 실패한다’고 언급했다. 당시만 해도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지만, 이번 컨퍼런스콜을 계기로 암호화폐에 대한 관점이 변하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암호화폐 실패작”이라던 골드만삭스, 컨퍼런스콜서 ‘비트코인’ 말한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