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부책임자 “민간 참여한 ‘합성CBDC’ 더 혁신적”, 왜?

국제통화기금(IMF) 토마소 만치니 그리폴리(Tommaso Mancini-Griffoli) 화폐 및 자본시장 부책임자가 “합성 중앙은행 디지털화폐(synthetic CBDC)는 기존의 CBDC보다 혁신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그리폴리 부책임자는 유튜브 방송 ‘더 머니 무브먼트(The Money Movement)’에 출연해 “합성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를 활용하면 시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결제수단을 만들 수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합성 CBDC는 민관협력(PPP) 방식으로 개발된다. 공급업체가 발행한 e-머니(eMoney)에 대한 책임을 중앙은행이 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중앙은행의 준비금을 담보로 하는 스테이블코인을 발행하는 셈이다.

그는 “합성 CBDC의 경우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 유통 전반에 대해 책임을 지고 소매 결제에 활용될 것”이라며 “안전하고 통제된 환경에서 화폐 혁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CBDC는 통제가 불가능하므로 중앙은행이 책임을 지기에 큰 위험을 수반하고, 이로 인해 오히려 혁신이 저해된다”고 주장했다.

그리폴리 부책임자는 또한 “민관 협력을 통해 민간의 경쟁력과 중앙은행의 장점을 모두 활용하면서도 적절한 규제를 적용해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IMF는 지난해 5월도 IMF-스위스 중앙은행 회의에서 “합성 CBDC의 가장 큰 장점은 CBDC의 주요 기능을 대부분 민간에 이양하고, 중앙은행이 규제·감독 및 결제 부문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다수의 기업이 중앙은행과 협력해 디지털화폐를 개발하는 것은 이미 거스를 수 없는 추세”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영국과 중국 중앙은행도 CBDC 발행과 관련한 민간 기업의 참여를 언급했다. 영란은행(BoE)은 “중앙은행이 직접 디지털화폐 시장에 뛰어드는 것보다 민간 기업이 더 좋은 통화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알리바바(Alibaba)와 텐센트(Tencent) 등 민간 기업에 디지털 위안화 발행 참여를 요구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