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샌드박스 이어 플랫폼 개발도

리투아니아 중앙은행(Bank of Lithuania, BoL)이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은 블록체인 기반의 샌드박스 ‘LB체인’의 개발 진행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비금융 업계를 대상으로 한 블록체인 플랫폼 ‘LT체인’ 개발을 구상 중”이라고 발표했다.

LB체인은 핀테크 기업이 비즈니스 솔루션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샌드박스로 올 4분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의 안드리우스 아다모니스 블록체인 프로젝트 매니저는 “(LT체인을 통해) 에너지, 의료, 교통, 운송 등의 다양한 스타트업과 블록체인 기반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LB체인을 넘어 LT체인까지 개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LB체인 프로젝트가 해외 투자를 유치하고 학술기관과의 협력을 촉진했다”며 “우리는 블록체인으로 은행의 기술 역량을 심화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리투아니아 중앙은행은 블록체인 개발 프로젝트에 글로벌 스타트업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LB체인 개발의 최종 입찰자로 딜로이트와 IBM, 핀란드 IT기업인 티에토를 선정한 바 있다.

한편, 이 은행은 지난해 리투아니아의 1918년 독립을 기념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 토큰을 발행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