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암호화폐 거래 규제 강화한다”…페소 가치절하 탓?

아르헨티나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디크립트는 “자금세탁방지법 준수를 감시하는 아르헨티나의 금융정보부(Financial Information Unit, FIU)가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제 강화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이는 아르헨티나 법정통화인 페소화의 가치 절하를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현재 아르헨티나는 초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비트코인 거래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FIU는 은행, 카드사, 거래소 등에 대해 고도의 경계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FIU는 “최근 암호화폐를 통한 자금 운영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거래는 국제표준과 자국의 ‘자금세탁방지법’을 피하기 위한 시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암호화폐 업계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비트코인센터의 프랑코 아마티 설립자는 “(아르헨티나 정부의 이번 조치는) 시민들이 페소화로 비트코인을 구입해 해외 거래소에서 미국 달러로 전환하는 행위를 막으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베네수엘라에 본사를 둔 유명 암호화폐 투자자 데이비드 바타글리아는 “아르헨티나 시민들이 남긴 작은 부를 부정하기 위한 책략”이라고 비난했다. 멕시코 변호사이자 암호화폐 투자자인 미키 시에라는 “암호화폐 거래자들의 상황이 위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