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국영은행, 블록체인 ATM 5000대 도입…”삼성·애플페이 지원”

러시아 최대 규모의 국영은행 스베르방크(Sberbank)가 블록체인 기반의 비접촉식 자동화기기(ATM)를 도입한다.

25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비트코이니스트는 러시아 현지 매체를 인용, “스베르방크가 1억800만 달러(한화 약 1334억 원) 규모의 입찰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의 ATM 5000대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도입하는 ATM은 구글페이, 애플페이, 삼성페이, 화웨이페이, 미르페이 등의 비접촉식 결제 시스템을 지원한다. 패턴 인식 기능과 바이러스 방지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스베르방크가 러시아 전역에 보유한 ATM은 총 7만5000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이 ATM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속에서 결제 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스베르방크는 앞서 블록체인 랩을 개설하고 은행 업무에 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지난해에는 환매조건부 채권 매매를 블록체인 스마트계약으로 전환하는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

한편, 러시아는 그간 암호화폐 관련 활동에 강경 대응해왔다. 암호화폐 발행과 영업 등을 처벌할 수 있는 법안 발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