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구글서 ‘비트코인’ 검색 중…코인 사용 급증할 것”

아프리카 지역에서 암호화폐 사용이 크게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는 알케인연구소(Arcane Research)와 암호화폐 지갑 개발업체 루노(Luno)의 보고서를 인용, 구글 검색창에 ‘비트코인’을 가장 많이 검색한 10개 국 중에는 우간다,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가나, 케냐가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아프리카 지역은) 아직 암호화폐 사용이 적지만 바로 그 부분 때문에 적용 속도가 빨라지면 그만큼 성장 가능성이 아주 크다”며 “암호화폐 사용에 있어서 전망이 좋은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의 젊은층 비중, 외환위기 및 통화시스템의 실패, 은행 접근성 부족과 지불시스템의 고비용 등 암호화폐 사용을 이끌 요인을 꼽았다.

남아공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암호화폐 보유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인터넷 사용자의 비중도 남아공이 13%로 가장 높았고, 나이지리아가 11%로 그 뒤를 이었다. 남아공은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를 기준으로 암호화폐 사용이 가장 많은 다섯 번째 국가이다.

보고서는 “남아공의 주당 암호화폐 거래량은 이번 주 역대 2번째로 많았다”며 “개인 간 거래(P2P) 비트코인 거래소인 로컬비트코인즈(Localbitcoins)를 통해 이뤄진 거래는 165만 달러(한화 약 20억 원)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지난 주에는 거래량이 급증해 케냐를 제쳤다”며 “로컬비트코인즈와 팩스풀(Paxful)을 통한 남아공의 P2P 거래 규모는 195만 달러(약 24억 원)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아공의 금융당국은 지난 달 “암호화폐 자산과 관련 활동을 더이상 규제의 틀 밖에 둘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