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2개 언론사, ‘블록체인 편집국’ 신설…”뉴스 배포에 블록체인 활용”

중국 언론사들이 뉴스 배포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다. 중국의 블록체인 채택 바람이 언론계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양새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차이나이메일이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 “중국의 12개 언론기관들이 연합해 ‘블록체인 뉴스 편집국’을 신설한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뉴스 편집국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뉴스 부서로, 12개 중국 언론사가 참여해 만들었다. 참여 언론사에는 후베이방송 융합미디어센터, 베이징타임, 상하이 펑파이신문, 장수 리즈신문 등이 포함됐다.

이들 언론사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이용해 뉴스 콘텐츠를 유통하고 교환할 예정이다. 또 취재 아이템 제안자, 기사 최초 작성자 등의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블록체인을 통해 뉴스의 공유 기록을 추적하고 원작자의 권리를 보장한다는 설명이다.

차이나이메일은 보고서를 통해 “통신 분야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면 뉴스 제작자들의 합법적인 저작권을 보호하면서 상업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저작권 관련 소송 비용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상무부 블록체인위원회(CECBC)의 우 통(Wu Tong) 위원은 “처음에는 블록체인을 직접 도입하기보다 방법만 따와서 시범 운영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블록체인 기술을 전격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