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국민 메신저’ 킥, 법원에 투명성 보고서 제출…SEC에 맞대응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적 분쟁 중인 ‘캐나다의 국민 메신저’ 킥(Kik)이 법원에 블록체인 프로젝트 킨(Kin)에 대한 투명성 보고서를 제출했다. 지난 9일 SEC가 ‘킥의 암호화폐 공개(ICO)를 둘러싼 긴 싸움에 종지부를 찍기 바란다’는 내용의 약식 판결문을 제출한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킥은 이날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업체 메사리와 함께 킨의 구조와 운영방식을 정리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킨은 1년 전 예산을 미리 책정했으며 기금은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노드 인센티브, 사용자 지원, 마케팅 등에 사용됐다. 또한 지난 3년간 28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50개 이상의 앱을 사용해 킨을 획득했다.

킥 측은 “현재 킨 인터랙티브의 테드 리빙스턴 최고경영자(CEO)와 ‘비즈니스 블록체인’의 저자 윌리엄 무가야르, 토큰 서밋의 창립 멤버가 이사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며 “킨의 대표는 킨 재단과 개발자, 사용자 커뮤니티 사이의 통로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달 부임한 맷 한남은 현재 유일한 대표이지만 앞으로 1년 동안 두, 세 명의 인원을 더 추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EC는 지난해 킥을 미등록 증권 판매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킥은 2017년 ICO를 통해 자체 암호화폐인 킨 토큰을 발행해 1억 달러를 조달했다. 미국에서만 총 5500만 달러를 모집했다. 킥은 “SEC는 텔레그램 판례에 의존해 우리를 판단하고 있다”며 “텔레그램과 킥은 성격이 다르다”고 반박하고 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