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유럽서 암호화폐법 갖춘 3번째 국가…법안 내용 살펴보니

알바니아 의회에서 암호화폐 관련 법안이 통과됐다. 이로써 알바니아는 몰타와 프랑스에 이어 유럽에서 세 번째로 암호화폐 관련 법적 프레임워크를 보유한 국가가 됐다.

21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알바니아 재정경제부(Minister of Finance and Economy)가 발의한 ‘분산원장기술을 기반으로 한 금융시장에 관한 법률'(Law on Financial Markets Based on the Technology of Distributed Ledgers)’이 의결됐다.

이 법안은 알바니아에서 일어나는 모든 암호화폐 활동을 등록하고, 관련 상황을 규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디지털 토큰과 분산원장기술에 대한 인프라를 모니터링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알바니아 재정경제부의 아닐라 데나즈(Anila Denaj) 장관은 “분산원장기술의 혜택을 활용하면서도 리스크를 관리하기 위한 법안”이라며 “여기서 리스크란 관련 사기, 가상자산을 제공하기 위한 무허가 거래 혹은 자금세탁, 테러리스트 자금으로 활용, 시장 교란 등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