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폐지 속 눈길 끄는 DID…블록체인 5년사에 담긴 발자취는

공인인증서가 21년 만에 폐지되면서 이를 대체할 기술로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인증 서비스에 관심이 쏠린다. 이 중 하나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위한 게이트웨이로서 두각을 보이는 분산신원인증(DID) 서비스다. DID란 개인이나 단체의 신원정보를 중앙기관 없이 사용자가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디지털 신원확인 체계를 뜻한다.

21일 블록체인 전문기술 기업 블로코는 ‘블록체인 한국사 톺아보기’를 통해 2016년 이후 블록체인 사업과 연도별 특징을 소개했다.

보고서는 2015년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이 폐지된 후, 블록체인이 이를 대체하기 위한 보안 솔루션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2016년에는 간편 로그인이나 정보보호 등을 포함한 인증과 증명 분야에 사업이 집중된 한해로 평가 받고 있다. 선도 기업 및 기관들이 블록체인을 본격적으로 연구하고 시범 적용(PoC)를 시작했다.

2017년은 블록체인 기반의 부가서비스가 주목받은 한해였다. 사물인터넷과 전자투표, DID 등 블록체인 기반 부가 서비스가 주목 받기 시작했다.

예탁결제원이 업무 전반에 블록체인 도입을 발표하는 등 금융권 관심이 높아진 시기다.

특히 블록체인 관련 국내 기술 표준화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며, 금융보안원 등이 표준화 협의회/표준화 포럼 등이 발족되기도 했다.

보고서는 정부의 블록체인 지원 계획이 기반을 다진 기간이라고 평가했다.

해외의 경우 디지털 지갑이나 결제, 송금, 투자/대출 금융 서비스, 분산 저장 등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하기 위한 스타트업이 다수 등장했다.

2018년엔 플랫폼으로서의 블록체인이 주목받기 시작했다고 블로코는 평가했다.

보고서는 “기반기술이면서 플랫폼 기술, 응용 기술, 관리 기술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표준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과 동시에 ‘플랫폼’으로서의 블록체인이 주목 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부의 블록체인 산업 지원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시기다.

서울시와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에 착수했다.

지난해에는 블록체인에 대한 정부 지원 사업이 눈에 띄는 한해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공공선도 시범 사업 및 민간 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전문기업 육성사업을 진행하였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블록체인 연구 개발 사업을 분담해 정부 지원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세 기관이 250억원 이상의 블록체인 사업을 진행하며, 공공선도 시범 사업의 확대와 민간 주도 프로젝트가 새롭게 시작됐다.

보고서는 “사업 진행은 물론, 모델 설계와 컨설팅, 전문 기업 육성 사업 등 블록체인 산업 전반으로 지원 규모가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올해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위한 게이트웨이로서 DID가 부각되고 있다.

DID는 2020년 블록체인 사업 대다수에 기반 기술로 포함됐다. 개인정보관리, 사용자 인증, 전자 계약 등 다양한 분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한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

보고서는 “DID의 경우 정보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할 뿐만 아니라 기존 중앙집중화 방식의 ID가 지닌 정보 유출의 가능성을 없앨 수 있다”며 “한번만 인증 받아 스마트폰 등 개인 단말기에 저장하면 금융권 비대면 계좌 개설과 여러 홈페이지에 흩어져 있는 ID와 비밀번호의 관리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국회 본회의에서 전자서명법 전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되면서 블록체인 등 다른 전자서명 수단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블로코 김원범 대표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DID는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핵심 서비스로 평가된다”며 “온오프라인에서 금융, 이커머스, 게임, 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매번 ID 인증을 받아야 번거로움을 없앨 수 있다”고 설명했다.

썸네일출처=블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