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에코시스템’ 파트너사 합류한 3곳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은 에코시스템 파트너로 리퀴드 글로벌, 쟁글, 피크 등 3곳을 신규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을 위해 디지털 자산 영역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지갑, 금융기관, 암호화폐 거래소, 블록체인 통계 사이트 등과 에코시스템 파트너십을 맺어오고 있다.

이번에 합류한 리퀴드 글로벌은 싱가포르 기반의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다. 지난해 기준 연 거래량이 약 678억 달러(약 83조 원) 규모다.

클레이튼은 리퀴드 글로벌과 건전한 암호화폐 생태계 확장을 위한 다양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클레이(KLAY) 및 클레이튼 기반 토큰(Klaytn Compatible Token; KCT)의 정상적인 유통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Xangle)도 클레이튼의 에코시스템 파트너로 새롭게 참여하게 됐다.

클레이튼은 지난해부터 쟁글을 통해 신규 파트너십 체결, 서비스 출시, 클레이 상장 등을 공시하고 있다. 클레이튼은 이번 파트너십을 필두로 공시 체계를 더욱 강화할 뿐만 아니라 더욱 투명하고 합리적인 플랫폼 운영을 위한 여러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다른 파트너사인 피크는 모바일 게임을 PC 데스크톱에서 즐길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는 앱 플레이어 개발 업체다. 기존 앱 플레이어에 블록체인을 활용한 보상 및 검증, 보안 시스템 등을 접목시켜 독창적인 게임 플랫폼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양사는 앞으로 클레이튼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동되는 블록체인 게임의 활성화 및 대중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클레이튼 관계자는 “다양한 파트너사들과의 창의적인 협업을 통해 클레이튼 생태계를 확대함을 물론 클레이튼 기반 서비스의 사용성을 높여 나가고 있다”라며 “파트너 생태계의 외형적인 확장과 더불어 내실도 함께 다져 나가 더욱 건전하고 투명한 블록체인 환경을 제공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썸네일출처=클레이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