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플랫폼 위트레이드 주주로 합류한 IBM…이유는?

IBM이 블록체인 디지털 플랫폼 위트레이드(we.trade)의 주주로 합류했다. 위트레이드는 12개 은행이 합작해 설립한 플랫폼이다.

21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위트레이드의 시어런 맥고완(Ciaran McGowan) 최고경영자(CEO)를 인용해 IBM이 위트레이드 주주로 합류했다고 밝혔다.

맥고완 CEO는 “글로벌 시장 확장을 위해 IBM과 제휴를 체결했다”며 “아시아와 아프리카, 남미 시장과 매우 긴밀한 협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7월부터 위트레이드는 아시아를 시작으로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네트워크를 확대할 예정이다.

위트레이드는 2018년 초 설립한 최초의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컨소시엄으로 잘 알려져있다.

유니크레디트, 유로뱅크, HSBC, 라보뱅크, 산탄데르, KBC, 에스테그룹, 도이체방크, 카이샤은행, 소시에테제너랄, 노르디아, 라보뱅크 등 12곳의 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유럽의 중소기업들이 무역 금융에 접근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플랫폼을 세웠다.

IBM은 위트레이드 출범 초기부터 기술 파트너로 손잡아왔다. 위트레이드는 IBM 하이퍼레저 패브릭 기반으로 구축됐다.

썸네일출처=셔터스톡